• 최종편집 : 2018.6.4 월 09:36

휴대폰 단말기 조사 가격 낮추기 나선다

이동통신시장 경쟁을 촉진해 통신요금을 떨어뜨린다 엔디소프트(주)l승인2015.03.31 18:10l(0호) 0면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 태블릿PC와 스마트폰으로 보고 있는 모습

경쟁 촉진을 위해 이동통신 재판매(MVNO) 서비스를 올 하반기에 도입한다. MVNO 활성화를 위해 번호이동 등의 정책적 지원도 준비 중이다. 와이브로(휴대인터넷) 기반의 제4 이동통신 사업자도 생긴다. 지금도 와이브로 허가 취득을 통해 제4 이통사업자가 시장에 진입할 수는 있다. 하지만 시장이 포화상태인 데다 초기 투자 부담이 크고, 투자 회수도 오래 걸려 충분한 자금력이 있는 기업이 시장에 들어오지 않고 있다. 이를 감안해 정부가 정책적 지원을 해야 한다는 게 TF의 결론이다.

우선 와이브로 사업자의 초기 투자부담을 덜어주기 위해 한시적으로 기존 와이브로 사업자의 망을 활용하고 기지국을 함께 쓸 수 있도록 허용할 것을 권고했다. 또 중장기적으로 시장 경쟁을 왜곡하지 않는 범위 내에서 정부가 사업자 진입 단계부터 설비투자펀드를 조성하는 등 적극적인 역할을 하는 방안도 필요하다고 했다.

스마트폰 요금제도 수술한다. 음성·데이터·문자 이용량에 따라 요금제를 다양화해 이용자 선택권을 넓혔다. 현행 스마트폰 요금제는 음성·문자·데이터 통합요금제로 이통 3사가 비슷하다. 일부 소비자는 기본적으로 제공되는 이용량마저 제대로 사용하지 못한다. 불필요한 과소비를 유도하는 측면도 있다. 기존에 사용하던 단말기가 있거나 중고·저가 단말기를 직접 구매해 이통사로부터 단말기를 구매할 필요가 없는 이용자도 단말기를 이통사에서 구매하는 사람과 대등한 요금할인을 받을 수 있는 요금제도 나온다.

정부가 단말기 시장을 조사해 단말기 가격 정상화를 꾀하기로 했다. 삼성전자 등 단말기 제조사들은 부담스럽게 됐다. 삼성전자 관계자는 “현재 단말기 출고가는 제조사가 단독으로 결정하는 것이 아니라 이통사와 여러 가지 조건을 협의해 결정하고 있다”며 “국내외 단말기 출고가격이 다르다고 하지만 차이가 큰 것도 아니고 국내 상황도 해외와는 다르다”고 말했다. 이에 대해 방통위 관계자는 “업체가 자율적으로 출고가를 정하지만 정부가 적정 출고가를 산정해 다양한 방법으로 가격 인하를 유도할 수는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통신비의 개념도 재정립하기로 했다. 통계청은 통신비에 ▶유선전화 ▶초고속인터넷 ▶이동통신 지출 비용을 포함하고 있지만 미국·영국·일본은 초고속 인터넷 지출을 통신비에서 빼고 있다. TF는 통신비의 개념을 '음성통화 등 기본적 통신수단과 다양한 사회·경제·문화적 편익을 제공하는 종합문화서비스 플랫폼 이용에 지불하는 비용'으로 바꾸자고 제안했다. 중장기적으로 이동전화 항목의 데이터 통화료와 인터넷은 통신비가 아닌 오락문화비 항목으로 조정할 필요가 있다고 했다.


엔디소프트(주)  webmaster@ndsoft.co.kr
<저작권자 © 엔디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엔디소프트(주)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기사 댓글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0 / 최대 400byte

숫자를 입력해주세요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합니다.
여백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이메일무단수집거부
대전광역시 서구 둔산동 1273번지 2층  |  대표전화 : 042)610-3800  |  팩스 : 042)610-3814
등록번호 : 대전 가 00000   |  발행인 : 황길동  |  편집인 : 최철수
Copyright © 2020 엔디일보. All rights reserved.